충남지사 지낸 안희정…)끝내 안쓰러운 소식이 전해졌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관해 안쓰러운 소식이 전해졌다.

교도소 수감 중에 전해진 소식이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 이하 뉴스1
안희정 전 충남지사 / 이하 뉴스1
안희정 전 지사
안희정 전 지사

여성조선이 22일 안희정 전 지사의 근황을 단독 보도했다.

안희정 전 지사
안희정 전 지사

보도에 따르면 수감 중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아내 민주원 씨와 지난해 9월 협의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협의 이혼은 부부가 서로 의논해 이혼에 동의하는 것이다.여성조선은 “지난 연말부터 정치권을 통해 ‘아내가 옥바라지가 힘들어 이혼을 원했다’라는 소문이 흘러나왔으나 공식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무엇보다 지난 3월 민주원 씨가 안 전 지사의 부친상 자리에 참석하면서 이혼설에 그치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영원할 것만 같았던 부부 사이는 종지부를 찍게 됐다. 이혼의 진짜 이유를 당사자들에게 직접 듣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두 사람의 최측근은 여성조선에 “이혼을 했지만 부부로 산 세월이 긴 사람들이기 때문에 민 여사가 안 전 지사 부친의 장례식장에 있었다. 자녀들이 있어 교류를 완전히 끊기는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한 정계 관계자도 “안희정 전 지사의 이혼은 너무 공공연한 이야기”라고 했다.

안희정 전 지사와 아내 민주원 씨(왼쪽). 드라마 "도깨비"를 패러디한 사진이다 / 안희정 전 지사 인스타그램
안희정 전 지사와 아내 민주원 씨(왼쪽). 드라마 ‘도깨비’를 패러디한 사진이다 / 안희정 전 지사 인스타그램

1964년생 동갑내기인 안 전 지사와 민주원 씨는 고려대 83학번 동기로 만나 6년의 연애 끝에 1989년 결혼했다. 슬하에는 성인이 된 두 아들이 있다.

안 전 지사는 자신의 수행비서로 일하던 김지은 씨에게 성폭행과 추행을 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2019년 9월 대법원에서 3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받고 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