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살고 있는 여자 아나운서, 참다 참다 결국 ‘CCTV’ 설치했다..

SBS 아나운서 출신 여자 방송인이 제주도 집에 CCTV(폐쇄회로)를 달았다.

이하 윤영미 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이하 윤영미 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윤영미 전 아나운서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니가 하는 일을 다 알고 있다” 제목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제주도 집에 CCTV를 설치하고 있는 윤 전 아나운서의 남편의 모습이 담겨있다.

 

운영미는 “하도 모르는 사람들이 문득문득 들어와 CCTV를 달았다”며 “제주는 대문이 없는 게 전통이라지만 집에 사람이 없을 때 누가 쑥 들어오면 너무 놀라고 주인 없을 때 들어오는 것도 물론 아니 될 말”이라고 자신의 집에 사람들이 자주 들어왔음을 밝혔다.

그는 “그래서 CCTV를 달고 가끔 들여다본다. 오늘은 남편이 녹슨 철판문에 투명 니스칠을 하고 있다. 맨날 노는 줄 알았는데 일도 하나 보다”며 남편을 칭찬했다.

 

윤 전 아나운서는 “집은 개인 공간이라 아무 때나 오실 수 없다. 행사나 전시, 오픈 하우스 때 많이들 와주셔라”고 부탁했다.

 

제주도 자택에서 불편함을 겪은 유명인은 윤 전 아나운서뿐이 아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 역시 JTBC ‘효리네 민박’ 방송 이후 자택에 찾아오는 수많은 관광객과 시민들 때문에 곤욕스러워하며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SNS에 글을 올리기까지 했다.

한편 윤영미 전 아나운서는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