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어지지 않는다”…봉화 광산사고 고립자 2명, 밥 대신 ‘이것’ 먹으며 10일 버텼다

“믿어지지 않는다”…봉화 광산사고 고립자 2명, 밥 대신 ‘이것’ 먹으며 10일 버텼다

4일 오후 11시쯤 매몰 광산에서 기적 생환한 광부 2명

갱도 밖으로 직접 걸어서 생환…건강 상태는 모두 양호

경북 봉화군 광산 매몰 사고로 고립됐던 2명의 광부가 10일 만에 무사히 생환했다는 기적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

특히 이들이 221시간 동안 버틸 수 있었던 이유가 ‘이것’ 때문이었다고 전해져 눈길을 끈다. .

고립됐던 광부 2명이 부축받으며 무사히 구조되고 있다. / 이하 뉴스1

5일 구조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쯤, 고립됐던 작업반장 박모 씨(62)와 보조 작업자 박모 씨(56)가 갱도 밖으로 걸어서 나왔다. .

119 소방당국은 두 광부를 안동병원으로 이송했다. 두 사람 모두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

이들은 케이블 엘리베이터로 연결된 제2 수직갱도 구조 경로를 통해 걸어서 지상으로 이동했다. 당국이 갱도 내 막혀 있던 최종 진입로를 확보함에 따라 구조됐다. 구조 지점은 두 광부가 사고 당시 작업을 했던 곳 인근이다.

경북소방본부 한 관계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나 고립자들이 ‘커피 믹스’를 밥 대신 먹으며 버틸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커피 믹스가 떨어졌을 때는 (위에서) 떨어지는 물을 드시면서 버텼다고 했다. .

저희하고 대화를 나누실 만큼 건강 상태는 괜찮았다”고 전했다.

이어 “(갱도) 안에 계실 때 발파하는 소리도 다 들렸다고 하셨다”며 “이런 작업 소리가 나면 희망을 품고, 또 안 들리면 실망하기도 했지만 두 분이 의지하면서 기다렸다고 했다”고 말했다. .

구조 당국은 두 사람이 폐갱도 내에서 바람을 막기 위해 주위에 비닐을 치고, 모닥불을 피워 추위를 견뎌낼 수 있었던 것으로 추정 중이다. .

박근형 씨가 아버지가 구조 당시 입고 있던 작업복을 보여주고 있다.

구조 소식을 듣고 병원으로 달려온 작업반장 박 씨의 아들 박근형(42) 씨는 “아버지가 너무도 건강하게, 두 발로 걸어서 갱도 밖으로 나왔다”며 “정말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

보조 작업자 박 씨의 조카(32)도 “오늘 밤에 너무 기적적으로 구출될 줄은 몰랐다. 삼촌이 너무 보고 싶다. 건강 상태가 괜찮아서 너무 다행”이라고 말했다.

구조된 광부들의 가족들이 부둥켜안으며 기뻐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6일 오후 6시쯤 경북 봉화 재산면 아연 채굴광산 제1 수직갱도에서 펄(토사) 약 900t(업체 측 추산)이 수직 아래로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로 작업반장 박 씨 등 2명이 제1 수직갱도 지하 190m 지점에 고립됐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